A propos piercing

귀 피어싱에 관한 기억

어머, 귀를 셋 뚫었어요? 언제 새로 피어싱 했어요? 거의 10년을 알아온 전 직장의 동료의 돌발 질문에 난 좀 의아해 했었다.
🐑10대 후반에 귀를 직접 뚫어봐야겠단 생각을 했다. 피어싱으로 멋져보이고 싶었다기 보단 갑갑한 기분을 달랠 뭔가가 필요했다. 도무지 내 마음대로 되는 일이 세상 참 하나도 없는 것 같아 불만 많던 시절이었으니까. 직접 바늘로 귀를 뚫었단 친구의 말을 듣고, 바늘을 소독해 귓볼에 ‘또독’ 찔러 넣고 그 자리에 다시 귀걸이를 밀어 넣었다. 피어싱건보다 시간은 더 걸렸어도 덜 섬뜩했다. 마음도 뻥 뚫리는 기분이 들었던 기억이 난다.
🐑대학교 마지막 해에는 코에 피어싱을 해봤다. 그 때는 이제 ‘나이가 너무 많아’ 앞으로는 두 번 다시 코 피어싱은 못 할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. 얼마 안 가 코 피어싱은 막기로 했는데, 그저 관리가 불편해서였다.
🐑직장에 있던 9년 동안 왼쪽 귀의 두 개 피어싱에는 귀고리를 착용하지 않았다. 근 10년 동안. 순응적인 인상으로나마 관료적이고 보수적인 분위기에 나를 껴맞춰보려는 필사의 노력 같은 것 이었다.
🐑올해 초, 악세사리를 정리하다 오래 된 귀고리들이 나왔다. 지금은 다시 피어싱을 3개 다 하고 있는데 내 자리로 다시 돌아온 기분이 든다. 굳이 무언가를 더하거나 덜어낼 필요없이 비로소 온전한 나를 찾은 듯 한 그런 기분이다.

You now have three earlobe piercings? When did you get your ears newly pierced? My former colleague who had known me for almost 10 years, puzzled me by asking a somewhat unthought-of question.
🐑In my late teens I had decided to have multiple self piercings in my ear, not because it would make me supercool, but because I was in agony of mind(?); I was thinking the whole world is going against my will. I had to do something to soothe my nerves. Following a friend’s words that she had pierced her own ears, I sterilized a niddle, stuck it through my ear. When it popped through, I slid an earring in. Piercing myself with a needle took longer than piercing gun, but was far less scary. All of the grumbles inside me seemed gone.
🐑Later on in my last year of college, I had my nose pierced. Too old for nose piercing, I thought, and was very much convinced that it would be the last chance in my life to pierce nose. It soon closed up but was more purposeful; this was not quite my thing.
🐑Almost a decade of being at KF, I’ve taken two of left earrings out, and had not worn them. I probably did not want be detracted from the modest image, trying hard to fit in the atmosphere of the workplace somewhat bureaucratic and conservative.
🐑Early this year, arranging accessories I found my old earings. I am now wearing all of the three left ear piercings again. I feel like I have returned to my place, the best version of myself without having to add or give myself away.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